Archive for 6월, 2014

다른 카드 있으세요?

6월 12, 2014

급여계좌 외에 용돈계좌를 별도로 만들어, 이를 연결한 용돈카드(체크카드)를 쓰고 있다. 종종 용돈을 초과해서 사용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그 때마다 계산대 점원의 반응이 흥미롭다.

1) “잔액 없으신데요” : 통상적이다. 카드단말기에서 출력되는 메시지 ‘잔액부족’을 그대로 이야기한다.

2) “다른 카드 없으세요?” : 가장 서비스 마인드가 투철할 것 같은 백화점 매장이나 패밀리레스토랑에서도 1)의 반응이었다. 그러나, 얼마 전 우연히 찾게된 브런치 카페에서 점원은 잔액부족 대신 다른 카드가 있는지 먼저 물었다.

2)의 화법. 고객은 그 차이를 알아본다.

Advertisements

안정을 원한다.

6월 3, 2014

불안 – 알랭드 보통

 

 1) 사랑의 결핍 : 사랑은 세상에서 나타나는 일종의 존중이라 볼 수 있는데, 이는 관심 -> 부(축적) -> 사랑이라는 메카니즘을 지닌다. 관심에서 비롯된, 사회적 태도가 우리의 의미를 결정하게 된다. (사회적 약자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우리의 태도가 그들에게 “의미”가 된다.)

상대방의 태도가 나의 의미를 결정지었기 때문에 초라해진 기분을 감출 수가 없었다. 특히나 “너는 이런 것도 이해 못 하는구나!”는 굉장히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이다. 상대방에 대해 본인 자신만 이해받고자함이다.

2) 속물근성 : “속물은 독립적인 판단을 할 능력이 없는데다가 영향력 있는 사람들의 의견을 갈망한다.” 자신만의 기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과거 나만의 기준이 없어, 속물근성 즉 소위 세상사람들이 말하는 기준에 나를 맞추다보니 소중한 것을 잃은 경험이 있다. 또한 ‘남들이 ~ 카더라’에 휘둘린 타인의 속물근성을 관찰하는 것은 썩 유쾌한 경험이 아니었다.

이로써 나는 어리석게도 불안의 정점에 서있었던 것이다. 

Going to a town

6월 3, 2014

Tom at the farm – Xavier Dolan-Tadros
Going to a town – Rufus Wainwright

 

1) ‘Going to a town’이라는 음악을 위해 존재하는 영화임이 분명하다. 탁월한 선택이다.

2) 인간 본성이 뒤틀린 인물 속 ‘탐’은 성적 소수자이지만, 오히려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와 같이 평범함이나 보편성을 갖는다. 감독은 사실, 덤덤한 시선으로 동성애자인 주인공을 조명함으로써 망가져버린 인간본성(프랑시스와 그의 어머니)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간이 가진 폭력, 거짓과 은폐. 우리는 그것에 스톡홀롬 신드롬을 앓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3)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탐이 무의식적으로 농장의 집으로 -문 앞 현관에- 들어서려다가, 멈칫하면서 뒷걸음질 치는 장면이다. 유일하게 그가 비정상적인 상황을 인지하며, 드디어 행동으로 이끌어낸 장면이다. (일상생활에서 비정상적/ 옳지않음을 경험하고도 물러나거나 눈 감아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의 뒷모습, 특히 어깨 언저리에 잡힌 앵글의 망설임이 곧, 나의 망설임처럼 느껴졌다.

4) “실재한다” 비정상적인 상황을 벗어나지 못하던 탐의 이유이다. 농장으로 대변되는 거짓이 만들어낸 세상은 마치 새로움이나 생명력(잉태한 송아지)으로 가득 차있는 것 같다. 우리는 실재와 허구를 극명하게 구별할 수 있을까.

5) 미국국기의 잠바를 입은 프랑시스(폭력성과 이중적인 태도-자국민(어머니)에 대한 애착-를 지닌 인물)와 Going to a town의 “I’m so tired of America” 가사가 묘하게 매칭되는 위트 있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