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지오반니 스키아파렐리’

오늘 구글은 어떤 얼굴?

3월 14, 2009

21

원래 나는 ‘네이버’의 충성고객이었다. 검색하면 무조건 ‘네이버’로 쪼르르 달려갔다. 그런 나에게 일대 변혁이 생겼으니, 바로 구글이다.

비록 과제 때문이기는 하였지만, 구글과 접하게 되었다. 그로 인해 내 일상은 180도로 바뀌게 되었다. 사용하던 웹 브라우저도 버리고, 몇 년 이상 사용하던 ‘네이버’를 버리고. 하루에도 몇 번씩 구글을 찾는다.

가슴 한 쪽에서는 아주 오래 사귄 친구를 배신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기도 하지만, 뭐 어쩌겠는가! 네이버가 더 발전하길 바라며 눈물을 머금고 떠나는 수 밖에.

구글의 서비스는 너무 매력적이다! 게다가 크롬을 사용하면서부터 웹 페이지가 예전보다 팡팡! 뜨는 바람에 웹 검색이 조금 더 쉬워졌고, 나는 방대한 양의 정보를 주워담을 수 있었다.

어쨌든 서론은 이만 물리기로 하고, 오늘 구글은 어떤 얼굴을 하고 있을까?

매일 보는 검색 엔진창. 참 심플하기는 하지만 사람도 매일 같은 얼굴을 보고 있으면 질린다고 하였다. 구글의 대문이 가끔 바뀐다는 기사와 게시물들은 잘 보았지만 이렇게 내 눈으로 직접 보기는 처음이다!

그래서 이렇게 블로그로 들어와 글을 적어내린다. (정말 아주 작은 것이지만 이거다 싶은 내용을 보고 바로 블로그에 글을 남기려는 나의 행동양상을 보자니, 벌써 블로그에 빠져든 것 같다.)

오늘은 지오반니 스키아파렐리의 생일, 아니 고인이시니 생신이라는 표현이 맞겠다. 그 분의 탄생일이다. 오호, 누구라고?

로고에 마우스를 클릭해보았다. 자동으로 검색이 된다. 이 분이 어떤 분이신지. 그림을 보아도 언뜻 예측이 되지만 19세기 이탈리아 사람으로 화성을 지도화하신 분이라고 한다.

평소 구글을 사용하지 않았더라면 전혀 모르고 한평생을 살아갈 뻔 하였다. 구글을 검색엔진으로 사용하게 되어, 내 지식의 폭이 더 넓어지고 있다.

구글의 일일 로고는 사용자들에게 즐거움도 제공해주지만, 이러한 자연스럽게 이러한 정보들까지 제공할 수 있는 것을 보았다. 구글의 사용자가 확장되어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구글을 사용한다고 가정해보자.

구글이 앞으로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이 얼마나 크고 무시무시한지 상상할 수 있겠는가?

나는 구글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에 대해, 그리고 구글이 제공하고 있는 모든 서비스를 통해, 구글이 전세계를 한 국가로 엮어나가고 또 그 가운데 거대한 권력의 중심이 구글로 이동할 것임에… 엄청난 미래를 상상해본다.

Advertisements